티스토리 뷰

분류없음

홍진영 악플 대응

사용자 초초코 수정

긍정 여왕 가수 홍진영의 악플 대응법이 이야기거리다 근래 홍진영의 사회관계망서비스인 인스타에 한 네티즌은 "너무 싫어"라는 댓글을 남겼습니다.


이에 홍진영은 직접 댓글을 남겼습니다. 그는 "제 어떤 면이 싫으실까요"라면서 "사람 싫어하는 데는 이유가 없겠죠"라고 했어요.
이어 "제가 더 잘해볼게요. 저 미워하지 마세요. 저도 똑같은 사람이랍니다. 슬퍼요"라고 말했습니다


홍진영은 2014년 네이버 지식in에 올라온 "홍진영이 너무 죽도록 싫은데 어떡하죠?"라는 질문에 "사랑으로 감싸주세요. 읏흥"이라는 답변을 남겼습니다.




인터넷 생방송 중 홍진영은 악플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그는 "제가 눈이 빠르다. 지금도 글을 다 읽고 있는데 욕도 있다"면서 "제 방까지 찾아와서 욕하는 거면 저한테 관심 있으신 거잖아요? 감사하다"라고 했어요.





 
또 "악플도 눈길이지 않나. 미운 게 없으면 매력이 없는 것", "얼마나 스트레스를 많이 받으시면 나에게 푸시려고 하시나 생각합니다 나로 인해서 스트레스를 풀 수 있으면 된다"라고 악플에 대한 생각을 전하기도 했어요. 항상 긍정적인 홍진영이지만 눈물 흘리게 했던 악플도 있었다고. 한 건강프로그램서 홍진영의 대장에 용종이 발견된 사실이 공개됐고, 이후 용종 발견, 잘못되면 암 될 수도 있었다는 제목의 기사가 쏟아졌습니다.


해당 기사에 한 네티즌이 아쉽다는 댓글을 달았다고. 홍진영은 "그냥 싫어요 버튼을 눌렀다. 내가 할 수 있는 게 없더라. 온갖 악플에도 의연했는데 나를 이렇게까지 싫어하는 사람도 있구나라는 생각에 큰 상처를 받았다"고 설명했어요. 또 홍진영은 2007년 4인조 걸그룹 스완으로 데뷔해 2009년 ‘사랑의 배터리’를 선보이며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어요. 이후 발표하는 곡마다 히트하면서, 독보적인 트로트 가수로 자리 잡았습니다

  • 네이버 블러그 공유하기
  • 페이스북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  • 트위터 공유하기
댓글
댓글쓰기 폼